가요음악

마이데일리

러블리즈, 음악방송 시작 전 시끌벅적 대기실 공개

입력 2016. 05. 03. 20: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장영준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가 특유의 발랄한 매력을 엿볼 수 있는 대기실을 공개했다.

러블리즈는 3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SBS MTV '더쇼' 생방송을 앞두고 있던 러블리즈는 대기실 비하인드를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러블리즈는 멤버 둘씩 짝지어 카메라 앞에 서서 팬들이 올리는 댓글을 읽으며 인사를 건넸다. 또 배우 최민수 성대모사를 하는가 하면,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패러디하는 등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떠들썩한 생방송을 진행하던 러블리즈는 팬들을 위해 깜찍한 애교를 보이기도 하고, 대기실 곳곳을 카메라로 비추며 방송 전 멤버들이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알리기도 했다. 러블리즈는 노래 연습을 하거나, 사인 CD를 만들며 시간을 보냈다.

러블리즈의 막내라인 중 수정은 즉석에서 깜짝 미션을 제안하기도 했다. 수정은 "'더쇼' 본방사수 해주실거죠?"라면서 "제가 미션으로 뿌잉뿌잉 할 겁니다. 본방에서 확인해 주세요"라고 당부했다.

러블리즈는 "다음에는 저희도 꼭 1위 후보에 오르고 싶다. 팬 분들께 보답하는 러블리즈가 되겠다"며 "이제 무대 올라갈 시간이다. 다음에 또 방송하겠다"고 인사를 남긴 뒤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