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TV리포트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응원하는 서강준♥설현 [종합]

조혜련 입력 2016. 04. 15. 23: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서강준과 설현이 ‘정글의 법칙’을 달콤하게 물들였다. 대세남녀의 서로를 향한 팬심은 ‘정글의 법칙’ 제작진도 응원케 만들었다.

15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통가’(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누쿠섬 생존 중인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설현은 서강준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정글’에 오기 전 서강준이 출연한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을 열심히 챙겨봤다며 “AOA 멤버들도 무척 좋아한다. 사실 오자마자 (팬심을) 고백하고 싶었는데, 내가 낯을 가려 말을 못 했다. 멀리서 지켜만 봤다”라고 털어놨다.

이런 마음은 서강준 또한 마찬가지였다. 서강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힘들 때 마다 설현을 보며 힘을 얻었다”라고 밝혔던 바. 서로에게 관심이 있음을 드러낸 대세남녀의 고백은 ‘정글의 법칙’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서강준은 코코넛 크랩 맛보기에 빠져있는 설현을 멀리서 지켜보다 다리를 깨지 못해 고생하는 설현을 발견했다. 묵묵히 다가간 서강준은 설현이 먹고 싶어 하던 코코넛 크랩의 다리를 깨줬다. 자신을 도와주는 서강준을 바라보던 설현은 그가 내민 코코넛 크랩을 받아 맛있게 먹었다.

지난주에 이어 계속되는 서강준♥설현, ‘정글의 법칙’ 발 러브라인이 탄생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였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정글의 법칙’ 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