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OSEN

[Oh쎈 초점]류준열, 지인들까지 나서야 했던 지나친 '마녀사냥'

입력 2016. 02. 25. 18: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경주 기자] 배우 류준열의 지인들까지 나섰다. 한마음 한뜻으로 의혹 벗기기에 발벗고 나선 모양새다.

25일, 류준열을 둘러싼 '일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소셜포비아'의 프로듀서와 감독이 직접 글을 올리며 류준열의 일베 의혹을 해명하고 나선 것. 소속사와 본인이 직접 나서 해명을 했음에도 마녀사냥의 수위가 도를 지나치자 참다 못한 지인들이 속속 글을 올리며 적극 해명에 나서고 있다.

이날 자신을 '소셜포비아'의 PD라고 밝힌 관계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류준열 일베 의혹, 논란에 대한 해명글"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사태를 지켜보다 답답한 마음에 글을 씁니다"라며 "'소셜포비아'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영화는 한국 사회의 인터넷 문화의 한 단면을 파고드는 영화입니다. 영화는 픽션이지만 몇 사건과 인물들은 실제로 존재했던 사건들에서 모티브를 가져왔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캐스팅 이후 배우들과 미팅을 하면서 알게 된 점은 이들은 이런 인터넷 문화에 대해 전혀 모른다는 것이었습니다. 극 중 역할을 소화해야하는 배우로 시나리오를 대하면서 우리 배우들은 극 중 역할을 분하기 위해 역으로 이러한 문화와 인물들에 대해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라면서 "특정 BJ의 언급이 나오는 지점은 이 때문인 것 같습니다. 배우와 제작진이 이런 연구들을 했다고 해서 일베 등의 사이트에서 주장하는 몇 의견들에 동조한다거나 그릇된 언사나 행동, 사상에 공감하고 동의하지 않았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절벽 사진과 글로 촉발된 오해가 있을 수 있으나 해당 포스트의 다른 사진들의 연관성과 이전 V앱에서 공개했던 내용 등을 보면 오해가 불식되리라 생각됩니다. 다른 의혹들은 인터넷에서 보여지는 전형적인 '의혹 재생산 - 끼워맞추기 - 재확장'의 과정으로 생각됩니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류준열 배우는 놀랍도록 순수하고 맑은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가족을 사랑하고 친구, 동료들에게 상냥하며 예의와 매너가 주변 사람에게 얼마나 좋은 영향을 미치는지 알고 있는 사람입니다"라면서 "배우로서의 열정과 마음가짐이 단단하고 인간적으로 선하고 순수한 사람입니다. 이제 막 날개를 펼쳐 날아가려는 배우에게 그릇된 의혹의 돌을 던져 상처 입히지 말아주세요"라고 전했다.

'소셜포비아'의 감독 역시 나섰다. 그는 "모든 게 자기 때문인 것 같다"면서 "옆에서 같이 본 사람으로서 보증한다. 류준열이 일베를 하지 않는다”며 “류준열의 일베 논란에 원인 제공은 나다. 그래서 정말 미안하다. 괜히 레퍼런스 BJ를 엉뚱한 사람으로 추천하는 바람에 쓸데없는 불씨를 심은 셈이다. 그리고 류준열이 쓸데없이 연기를 너무 잘했다. (차라리) 내게 돌을 던져라”고 심경을 밝혔다.

류준열의 일베 논란이 불거진 이후 소속사, 그리고 배우 본인까지 나서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지만 쉽사리 가라앉지 않자 그의 지인들까지 나선 것으로 보인다. 지인들까지 나서야 했을 정도로 류준열의 일베 의혹은 터무니없는 의혹. 

지인들 모두 입을 모아 "일베는 아니다. 그런 친구가 아니다"라며 앞다퉈 류준열을 보증하고 있는 상황이 과연 이번 사건을 진정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앞서 온라인상에는 류준열의 과거 SNS 행적을 통해 류준열이 일베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 trio88@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