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엑스포츠뉴스

'컬투쇼' 남궁민 "'데드리프트'로 허리 고통 해결, 감동적"

입력 2016. 02. 24. 14: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김선우 기자] 배우 남궁민이 '데드리프트'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남궁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궁민은 "사실 허리와 목이 안좋다"며 "과거에 허리디스크가 심했다. 3년 간 1초도 안 아픈적이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강남구에 있는 척추 관련 병원은 다 다녀본 것 같은데 고친 게 '데드리프트' 자세다"라며 "그 때의 감동은 잊을수가 없다. 3년간 아프다 안 아플 때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데드리프트'를 하면 기립근이 좋아진다"며 강력하게 추천했다.

한편 남궁민은 최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에서 '절대악' 남규만 역으로 분해 열연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 SBS 보이는 라디오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