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류준열 "일베NO, 악의적 상황 강경 대응할 것"(공식입장)

이우인 입력 2016. 02. 24. 14:25 수정 2016. 02. 24. 14: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대세' 배우 류준열(30)이 일간베스트 유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강력히 부인했다. 

류준열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4일 "현재 영화 인터뷰 중이라 자세히 밝히긴 어렵지만, 기사가 나서 물었더니 절대로 아니라고 했다. 일베 유저로 활동한 사실도 없다고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악의적 상황이 반복돼 단호하게 대응할 생각이다. 현재는 인터뷰를 마무리한 이후 의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한 매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과 사진을 공개하며 류준열이 일베 유저 논란에 휩싸였다고 단독 보도했다.

첨부된 사진은 류준열이 오래전 올린 인스타그램 게시물. 류준열이 암벽 등반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리고서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라는 글귀를 덧붙였다는 것.

네티즌들은 류준열의 글귀와 사진 내용이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한 글이라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2009년 노 전 대통령 사망 당시 양산 부산대병원 측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인을 '두부 외상'으로 발표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망한 장소인 부엉이바위와 비슷한 암벽 위를 오르다 찍힌 사진이라는 점, 두부 심부름이라는 말이 상황과 맞지 않는다는 점 등을 들어 의혹을 제기했다.

현재 일베 내의 검색어 1위가 '류준열'이며, 류준열 글로 도배되고 있다.

한편 류준열은 tvN '응답하라 1988'을 통해 인기를 얻었다. 최근엔 tvN '꽃보다 청춘'에서 뛰어난 영어 실력과 리더십으로 '현실 남친'이라는 수식어도 얻었다. 24일에는 영화 '글로리데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류준열)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