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이스트 렌, "평소 긴 머리 좋아했다"..'여자보다 더 예뻐'

입력 2016.02.18. 21: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POP=강수정 기자]뉴이스트 렌

그룹 뉴이스트의 멤버 렌이 파격적 헤어스타일 변신을 언급했다.

뉴이스트의 네 번째 미니앨범 '큐 이스'(Q i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렸다.

사진:뉴이스트 렌 인스타그램

이날 렌은 긴 머리에 대한 질문에 "평소 긴 머리를 좋아했었다"며 "데뷔 초 부터 단발머리를 했었는데, '이번엔 좀 더 길게 장발을 하면 어떨까'라는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주위에서 생각보다 잘 어울린다고 했다. '남자답지만 예쁘다'고 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큐 이스'는 여왕, 지켜주고 싶은 여인을 향한 뉴이스트의 마음을 하나의 스토리로 엮어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여왕의 기사'는 슬픔을 잊게 해주는 주문 '마하켄타 프펠도문'을 외우며 아픔을 위로, 지켜주고자 하는 약속을 담은 곡이다. 중독성 넘치는 후렴구로 소년에서 남자로 성장한 뉴이스트의 성숙미까지 느낄 수 있다는 평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