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1

'그것이 알고싶다' 제보자 "연예인·스폰서 관계=성매매"

장아름 기자 입력 2016. 02. 13. 23: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그것이 알고싶다' 연예인과 스폰서의 관계가 일종의 성매매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한 제보자는 13일 밤 11시10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시크릿 리스트와 스폰서-어느 내부자의 폭로' 편에서 "스폰서 브로커는 의뢰인이 괜찮다고 하면 (연결시켜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예 활동은 아니죠?"라는 제작진의 말에 "지금 성매매를 한다는 거 아니냐. 밥 먹는 거 따로 숏, 롱, 스폰 금액이 다 따로 나온다"고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13일 밤 11시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송됐다. © News1 star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이 제보자는 "몇 천, 몇 억 씩 들어온다"며 구체적인 금액을 언급하길 꺼려했고 "겁나는 건 이걸 방송에 내보내는 순간 내가 내부 고발자가 된다는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aluem_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