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헤럴드경제

리틀 싸이 전민우, 뇌간종양으로 사망.."호흡곤란으로 응급실行 끝내 눈감아"

입력 2016. 02. 11. 09: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 POP=김은지 기자]리틀 싸이 전민우

리틀 싸이’ 전민우(12) 군이 지난 9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채널A 골든타임 / 리틀 싸이 전민우

지난 9일(현지 시간) 연변 현지 매체 조글로는 "전민우 군이 2월 8일 호흡곤란으로 연변병원에 급히 이송되여 구급치료를 받았으나 2016년 2월 9일 0시에 끝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인은 뇌간종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 군은 2014년 뇌종양의 일종인 뇌간신경교종 판정을 받고 치료를 위해 고향인 중국 지린성 옌지를 떠나 한국을 찾았다.

그리고 올해 3월께 뇌간에 있던 종양 크기가 눈에 띌 만큼 작아지면서 병세가 호전됐지만 지난 5월부터 다시 병세가 악화돼 지난 9일 짧은 생을 마감했다.

한편 전민우 중국의 TV 예능 프로그램 '중국몽상쇼'에서 싸이의 '강남 스타일'을 불러 '리틀 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보다 앞선 2011년에는 SBS TV '스타킹'에서 '연변 동요'를 불러 국내에서도 사랑을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