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전원주 "46년전 재혼, 가정 지키려 낙태 6번" 충격(사람이좋다)

뉴스엔 입력 2016. 01. 16. 09:35

기사 도구 모음

전원주가 남다른 모성애를 전했다.

1월 1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전원주는 최근 46년 전 재혼했다는 사실을 고백한데 대해 "어차피 인생의 종말까지 다 왔는데 굳이 재혼 사실을 숨기고 그럴 것이 뭔가 싶더라. 내 얘기를 듣고 용기를 갖고 희망을 가졌으면 싶은 마음에 말하게 됐다"고 밝혔다.

혹여 또 다른 자녀로 인해 생길지 모르는 가정 불화를 염려한 탓에 셋째는 낳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전원주의 모정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원주가 남다른 모성애를 전했다.

1월 1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전원주는 최근 46년 전 재혼했다는 사실을 고백한데 대해 "어차피 인생의 종말까지 다 왔는데 굳이 재혼 사실을 숨기고 그럴 것이 뭔가 싶더라. 내 얘기를 듣고 용기를 갖고 희망을 가졌으면 싶은 마음에 말하게 됐다"고 밝혔다.

첫 번째 남편과 1년 만에 사별한 전원주는 아들 한 명씩을 데리고 재혼했다. 소중한 가정을 지키기 위해 6번의 낙태를 감행하기도 했다.

전원주는 "낙태를 하고 나서 두 달 이나 석달 후에 또 낙태 수술을 하니까 잘 깨어나지도 못했다. 나중에 눈을 떴을 때 보니 어머니가 정화수를 떠놓고 기도하고 계시더라"고 말했다.

혹여 또 다른 자녀로 인해 생길지 모르는 가정 불화를 염려한 탓에 셋째는 낳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전원주의 모정이었다.

전원주는 "질서가 없어지지 않냐. 내 아이, 당신 아이가 있는데 우리 아이까지 낳을 필요는 없을 것 같았다. 그 선택이 지금 생각해 보면 잘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사진= MBC '사람이 좋다' 캡처)

[뉴스엔 조연경 기자] 조연경 j_rose112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