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비정상회담' 유타, 가수 꿈 위해 하차 "성공해서 돌아오겠다"

정유나 입력 2015.12.29. 00: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타
'비정상회담' 유타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비정상회담' 일본 대표 유타가 작별인사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정상훈이 게스트로 등장, 2015년 세계의 빅이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방송 말미 유세윤은 "개인적으로 기쁜 소식일 것 같지만 우리에겐 조금 아쉬운 소식이다. 유타가 본인의 꿈인 가수가 되기 위해 시간을 가진다고 한다"며 유타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이에 유타는 "비정상회담을 하게 되어서 정말 많은 경험이 되었다. 제가 아무것도 몰랐는데 도와주신 형들, 스태프들 감사하다. 그동안 정말 즐거웠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유타는 "앞으로 더 성공하고 멋진 모습으로 다시 게스트로 출연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작별인사를 전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