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러블리즈 진 "몰래 먹다 걸려, 매니저가 케이크 던졌다"(두시의데이트)

뉴스엔 입력 2015. 12. 22. 15: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러블리즈 진이 다이어트 고충을 밝혔다.

12월 22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서 박경림은 러블리즈에게 "활동하면서 즐거웠던 일 많았을 것 같은데 뭐가 기억에 남냐"고 물었다.

진은 "스케줄 끝나고 늦게 들어오면 배가 고프다. 밤에 몰래 먹는데 꼭 나만 들킨다. 연습생 때도 그랬다"고 털어놨다. 이어 "화장실에서 초코케이크 먹는데 매니저 언니가 들어와서 초코케이크를 던졌다"고 밝혔다.

박경림이 "진이 하필 걸렸지만 다른 친구들은 먼저 먹었냐"고 묻자 진은 "언니들도 먹었는데 나만 유난히 걸린다"며 억울해 했다.

이에 멤버들은 "우리처럼 빨리 사라지고 숨으면 되는데 진은 괜히 찔리니까 가서 말을 건다", "숨어야 하는데 손에 빵을 들고 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