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김현중 측 "아버지로서 책임 다할 것..소송은 계속"(공식입장)

이승미 입력 2015. 12. 21. 12:30 수정 2015. 12. 22. 07: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50910141919449laya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김현중 측이 친자 확인 소식에 대해 "아빠로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21일 김현중의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스포츠조선과 통화에서 "친자 확인 검사 이전에도 계속 '친자가 맞다면 책임을 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이가 친자임을 알게 됐으니 아버지로서 책임을 지겠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친자 확인과는 별개로 진행되고 있던 명예훼손 등 소송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 최씨는 지난 9월 서울 한 병원에서 아들을 출산했고 이어 지난 9일 서울대 법의학교실에서 친자 확인 검사를 받았다.

김현중은 현재 경기도 파주 30사단 예하 부대에서 군 목무중이다.

smlee0326@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