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노컷뉴스

유승호 "고양이에 대한 인식 바뀌었으면"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입력 2015. 11. 25. 11:31 수정 2015. 11. 25. 11: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4일 첫 방송된 MBC에브리원 드라마 '상상고양이'는 배우 유승호가 군대에서 제대한 후 처음 출연하는 드라마다. 드라마 '보고싶다' 이후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유승호는 녹슬지 않은 연기력을 보여줬다. 웹툰작가 지망생 '현종현' 역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승호와 고양이 '복길'의 동거생활이 그려졌다. 주로 고양이와 연기 호흡을 맞춰야 하는 만큼 고난도 연기력이 요구됐지만, 유승호는 '복길'과 때로는 연인같고 때로는 친구같은 케미를 자연스럽게 보여줬다. '복길'의 내레이션은 배우 한예리가 맡았다.

유승호는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CGV에서 열린 '상상고양이' 제작발표회에서 "과거 영화 '마음이'에서 개와 함께 연기한 적 있다. 마음이는 로봇으로 착각할 만큼 똑똑한 개였다. 복길이는 '마음이' 찍을 때보다는 힘들었지만 갈수록 마음이 맞았다. 후반부로 갈수록 예쁜 장면이 많이 나온다"고 했다.

유승호는 애묘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고양이를 키운다는 이현주 PD는 "(유)승호 씨가 고양이와 함께 있는 사진을 보고 캐스팅을 제의했는데 선뜻 오케이했다. 애묘인끼리는 통하는 게 있다"고 말했다.

유승호는 "제가 평소 집에서 고양이와 지내는 모습을 드라마에서 보여주면 시청자도 공감할 거라 생각한다"며 "고양이 뿐만 아니라 동물을 너무 사랑한다. 이 드라마를 통해 고양이 혹은 동물의 존재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조금이나마 바꿀 수 있다면 만족한다"고 했다.

전역 후 처음으로 드라마 시청자와 만나는 느낌은 어떨까. 유승호는 "군대에서 생활하는 2년 동안 연기에 대한 절심함이 더 커졌다. 저는 군대에서 얼음 깨고 있는데, 남들은 연기하고 있으니까 TV 보기도 싫었다"며 "앞으로 많은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고 웃었다.

유승호는 영화 '조선마술사'와 '김선달' 개봉을 앞두고 있다.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moon034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