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영재발굴단' 심형탁 "'우뢰매' 보고 배우의 꿈 꿨다"

입력 2015. 10. 28. 21: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김승현 기자] 배우 심형탁이 배우가 된 계기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뇌순남'(뇌가 순수한 남자)으로 화제가 된 심형탁이 출연했다.

이날 심형탁은 '미니언즈'에 나온 노래를 부르며 뇌순남의 면모를 보였다. 이어 심형탁은 배우가 된 계기에 대해 영화 '우뢰매'를 꼽았다.

그는 "'우뢰매'는 당시 우리나라의 히어로물 중에서 최고였다. 헬멧과 유니폼 모든 것이 선망의 대상이었다. 꼭 스크린에 나오고 싶었다"며 초등학교 2학년 당시 배우를 꿈꾸게 됐다고 밝혔다.

drogba@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