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쿠키뉴스

김선아, 송일국 이어 씨제스엔터 전속계약 체결

이혜리 기자 입력 2015.10.28. 00: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선아

[쿠키뉴스=이혜리 기자] 배우 김선아가 씨제스엔터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김선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장르를 불문한 명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해온 김선아가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지난 1997년 MBC 드라마 ‘방울이’로 데뷔한 김선아는 2005년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주인공 ‘김삼순’역으로 열연, 전국에 ‘삼순이’ 열풍을 일으키며 MBC 연기대상을 수상했으며 이후 ‘시티홀’ ‘여인의 향기’ ‘아이두 아이두’등 다수의 작품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 7월 종영한 KBS 드라마 ‘복면검사’로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해 색다른 여형사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시도, 강렬한 카리스마부터 애절함, 분노, 로맨스까지 폭넓은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었다는 평을 받은 김선아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최민식, 설경구, 이정재, JYJ(김재중, 박유천, 김준수), 문소리, 박주미, 박성웅, 윤지혜, 곽도원, 김강우, 송새벽, 강혜정, 거미, 황정음, 라미란, 정선아, 정석원, 박유환, 이창용, 류혜영, 류준열, 진혁, 한선천 등이 소속되어 있다. hye@kmib.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