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복면가왕' 호박씨 정체는 박지윤..판정단 추측 맞았다

입력 2015. 10. 18. 18: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가수 박지윤이 가면을 쓰고 노래를 불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1라운드 도전자 꼬마 마법사 아브라카다브라(이하 마법사)와 내숭백단 호박씨(이하 호박씨)는 가수 박효신의 '바보'를 불렀다.

쭉쭉 뻗어 나가는 마법사의 창법과 따뜻하고 아우르는 호박씨의 목소리는 극명하게 대비되며 더욱 돋보였다. 판정단은 마법사의 손을 들어줬고, 호박씨는 장혜진의 '아름다운 날들'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호박씨는 박지윤이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