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동아

심형탁, '무도' 바보전쟁 출연 소감 "실제로 다 천재"

입력 2015. 10. 16. 20: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심형탁이 ‘무한도전’ 바보전쟁 편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심형탁과 홍진영은 ‘우결’(우리 결정했어요)코너 고정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심형탁은 무한도전에 출연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심형탁은 “처음에 바보 전쟁 이라고 말 안 했는데 나가보니깐 바보 전쟁이었다. 나중에 하하 씨가 제목을 얘기하는데 바보 전쟁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심형탁은 이어 “거기 사람들은 바보가 아니다. 다 천재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컬투는 “한 사이트에서 조사 했는데 가장 활약 할 것 같은 스타가 심형탁이 1위였다”, “김종민을 이긴 것이냐. 이건 시대의 바보다”라며 심형탁을 놀렸다. 홍진영 역시 “한 댓글을 보니깐. 김종민이 똑똑해 보인다고 하더라”고 거들었다.

이에 심형탁은 “중요한 것은 인생을 살면서 바보로 사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고 되받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사진 = ‘무한도전’ 캡처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