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내부자들' 조승우 족보없는 사투리 굳이 사용한 까닭

뉴스엔 입력 2015.10.08. 14: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글 조연경 기자/사진 이지숙 기자]

조승우가 족보없는 사투리를 사용한 이유를 밝혔다.

10월 8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내부자들'(감독 우민호/제작 내부자들문화전문회사) 제작보고회에서 조승우는 "내가 연기한 우장훈 검사는 무족보 검사다. 족보가 없다. 사투리도 족보없는 사투리를 쓴다"고 말했다.

조승우는 "드라마 '신의 선물'에서도 족보가 없는 사투리를 썼었다. 내 생각에는 서울로 상경해서 10년, 20년을 지내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변형이 된 사투리를 쓰게 된다. 우리 가족들을 봐도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어 "때문에 완벽한 지역 사투리를 사용하기 보다는 서울에 올라왔으니 여러 사람과 섞여 북도도 남도도 아닌 희안한 사투리를 쓰는 것이 어떨까 싶었다. 이런 생각으로 위안을 삼으며 연기했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내부자들'은 윤태호 작가의 미완결 웹툰을 원안으로 한 작품으로,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 폐인이 돼 복수를 꿈꾸는 정치깡패 안상구(이병헌), 성공을 거래하는 무족보 검사 우장훈(조승우), 정치판을 설계하는 논설주간 이강희(백윤식)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다. 11월 개봉한다.

조연경 j_rose1123@ / 이지숙 jsl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