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시선강탈] '아육대'의 꽃 풋살, 윤두준·레오 '급이 다른 맹활약'

황서연 기자 입력 2015.09.29. 08:28 수정 2015.09.29. 08: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아육대' 남자 풋살 골대스리가가 우승을 차지했다. 최고의 에이스들이 모인 만큼 당연한 결과였다.

28일 저녁 방송된 MBC 추석특집 '2015 아이돌스타 육상·씨름·농구·풋살·양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1부에서는 300여 명의 아이돌 가수들이 10팀으로 나뉘어 스포츠 경기를 통해 진검승부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남자 아이돌들은 풋살 준결승전에 나섰다. FC청담, 골대스리가, 레알 막드리블, 막차스터 유나이티드 4개 팀으로 나뉜 스타들은 그라운드 위를 달리며 우열을 겨뤘다.

골대스리가는 막차스터 유나이티드와 준결승전, 레알 막드리블과 결승전에서 맞붙으며 화려한 결기를 펼쳤다. 준결승전에서는 시작과 동시에 2분 만에 중거리 슛으로 골을 넣어버린 빅스 레오가, 결승전에서는 화려한 개인기로 혼자 2골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결정지은 비스트 윤두준이 최고의 에이스로 떠올랐다.

당초 레오는 유소년 축구 국가대표 선수 출신으로 실력으로는 정평이 나있었고, 윤두준 역시 연예인 축구에서 둘째 가면 서러울 인물이었다. 그런 윤두준이 조 배정에서 레오를 뽑아 최고의 한 팀이 구성된 것이다. 여기에 비스트 양요섭, 소년공화국 수웅, 헤일로 윤동, 노지훈 등 숨겨져 있던 에이스들이 더해져 군대스리가는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2010년 추석 특집을 시작으로 6년 째를 맞은 이번 '아육대'는 역대 최다 인원 참가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올해 '아육대'에서는 육상, 양궁과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호평을 받았던 농구, 풋살에 신설된 씨름까지 다섯 가지 종목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아육대'에서는 방송인 전현무, 김정근, 허일후, 김영철, 전진, 이특, 황광희가 해설 및 진행을 맡아 엑소, 미쓰에이, 2PM(투피엠), 비스트, 방탄소년단, 샤이니, 인피니트, 씨스타, 에이핑크, 카라, 걸스데이, 포미닛, 레드벨벳, 틴탑, 비원에이포(B1A4), 시크릿, 씨엔블루, AOA(에이오에이), 빅스 등이 출연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육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