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실검보고서] '이회창 지지율 높이려고..' 北에 총 쏴달라고 부탁한 '총풍사건'

손예지 입력 2015. 09. 17. 16: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총풍사건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9월 17일 실시간 검색어에는‘총풍사건’이 올랐다.

# ‘이회창 지지율 높이려고..’ 北에 총 쏴달라고 부탁한 ‘총풍사건’

전 국가정보원장 이종찬 우당장학회 이사장이 ‘총풍사건’을 언급한 가운데 ‘총풍사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7일 이종찬 이사장은 김대중 정부 시절 김정일이 북한을 방문한 남측 대표단에게 ‘총풍사건’을 언급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종찬 이사장에 따르면 김정일은 “제일 형편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우리한테 선거 때 총 쏴달라고 요청했으니 한심한 사람 아닌가?”라는 말을 했다고 전해진다.

‘총풍사건’은 1997년 대한민국 15대 대선 직전,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측 관련자들이 이 후보의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북한에 무력시위를 해달라고 요청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을 말한다.

당시 대호차이나 대표 장석중, 전 청와대 행정관 오정은, 전 진로그룹 고문 한성기 등의 세 명은 1997년 12월 10일 베이징에서 북한 측 인사와 접촉, 대선 결과에 영향을 줄 목적으로 북한에게 판문점에서 무력시위를 벌여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검찰은 장씨 등이 안기부 비밀공작원이었다는 점에서 이 사건의 배후에 당시 권영해 안기부장, 현 청와대 비서실장인 이병기 차장 등 안기부의 수뇌부가 있을 것으로 봤다. 그러나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 측은 ‘고문에 의한 조작극’이라며 역공에 나서기도 했다.

1심에서는 피고인들이 북한에 무력시위를 요청했다는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국가안보상 심각한 위협이며 선거제도에 대한 중대 침해”라고 밝히며 실형을 선고했으나 2심에서는 북한 인사들과 접촉한 점 등 보안법 위반 혐의만 인정했고 대법원은 상고를 기각하며 2심 판결을 확정했다.

이 사건은 대선 당시 여당 후보의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수단으로 분단된 남북 관계의 안보심리를 이용했다는 의혹이 무성하던, 이른바 ‘북풍’이 수면위로 드러나 큰 파문을 일으켰던 사건이지만, 결국은 실체가 불분명한 사건으로 종결됐다.

TENCOMMENTS,부끄럽네요.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뉴스 영상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