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힐링캠프' 장윤정 "도경완 카드값 내가 낸다" 수입 얼마길래?

김현경 입력 2015.09.08. 11:15 수정 2015.09.08. 11: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힐링캠프 장윤정 수입

'힐링캠프'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에게 기꺼이 '윤정앤 캐시'가 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에는 트로트가수 장윤정이 메인 토커로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은 "남편(도경완) 카드값을 내가 내준다"며 통 큰 아내의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장윤정은 "주변에서 장윤정 돈 잘 번다고 술 사라고 하는 경우 얼마나 많은가. 그건 가능하게 하고 싶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장윤정은 "남편이 나보다 어리기도 하고, 연예계 경력도 10년 이상 차이가 난다"라며 "술값도 내고 사회생활도 하려면 돈이 필요할 텐데 그때 내가 기꺼이 '윤정앤캐시'가 되어주는 것"이라고 말해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아울러 장윤정은 "남편의 수입은 차곡차곡 모아서 '수고했다'라며 보여준다. 자신이 능력이 없다고 여기지 않길, 그리고 내가 얼마나 이것에 감사하고 있는지 느끼게 하고 싶다"고 말해 감동을 더했다.

한편 장윤정은 지난 2013년 방송된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하루 행사 수입이 1억8000만원이라는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장윤정은 "신인 시절 12개까지 행사를 뛰긴 했지만 그 때는 행사비가 굉장히 적었다"며 "지금은 일이 예전만큼 많지도 않고 액수도 다르다"고 해명했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