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런닝맨' 박서준, 치명적 잘생김 '변장해도 시선 강탈'

입력 2015.09.06. 19:09 수정 2015.09.06. 19: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우 박서준이 변장에도 꽃미남 외모를 숨기지 못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배우 이동욱, 박서준, 걸그룹 걸스데이 유라가 게스트로 참여한 '뷰티풀 청춘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 미션을 받았다. 5명 중 단 한 명의 손님이라도 알아보면 실패.

박서준은 헌팅캡에 안경을 쓰고 카페 알바로 변신했다. 하지만 잘생긴 외모는 숨기지 못했다.

훈남 알바생으로 변신한 박서준은 카페 손님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박서준을 닮았다며 술렁대는 탓에 미션 실패 가능성도 높아졌다.

이처럼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시선을 강탈했지만 박서준은 여유 있게 미션을 성공해 놀라움을 안겼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