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조정석은 '츤데레'"

부수정 기자 입력 2015.07.22. 10:54 수정 2015.07.22. 10: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케이블채널 tvN '오 나의 귀신님'에 출연하는 배우 박보영이 조정석을 극찬했다.

22일 서울 광화문 투썸플레이스에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박보영은 "조정석 선배가 매력이 철철 넘친다"며 "봉선이나 순애 캐릭터를 살리는 아이디어를 많이 내놓는다"고 말했다.

박보영은 이어 "조정석 선배 덕분에 순애로서 강 셰프에게 들이대는 게 행복하다. 조정석 선배는 자상하고, 또 '버럭' 하시다가 은근히 챙겨주신다. '츤데레'(겉으로 무뚝뚝하나 속은 따뜻한 사람을 뜻하는 일본식 신조어)라고 할 수 있다"고 웃었다.

박보영은 "촬영을 앞둔 아침이 행복하다"며 "피드백도 긍정적이라 기분이 좋다"고 미소 지었다.

박보영은 극 중 음탕한 처녀 귀신에 빙의된 소심한 주방보조 나봉선을, 조정석은 극 중 '자뻑' 스타 셰프 강선우를 각각 연기한다.

'오 나의 귀신님'은 음탕한 처녀 귀신에게 빙의된 소심한 주방보조 나봉선과 자뻑 스타 셰프 강선우가 펼치는 로맨스물. '고교처세왕'을 만든 유제원 감독과 양희승 작가가 제작진으로 나서 1년여의 준비 기간을 거쳐 탄생한 작품이다. 조정석 박보영 김슬기 임주환 등이 출연한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