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무한도전' 하하, 자이언티 '양화대교'에 "듣고 마음이 짠했다"

현정은 입력 2015. 07. 18. 19:40 수정 2015. 07. 18. 19: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무한도전' 하하가 '양화대교' 평을 했다.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5무한도전 가요제 세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하하는 택시를 직접 운전해 자이언티를 데리러 갔다. 하하는 자이언티의 '양화대교'를 틀었고 아내인 별의 이야기를 했다. 하하는 "아내가 이 노래 듣고 울었다. 아버지 돌아가실때 들었다"고 말했다.

하하는 "우리 아버지는 사업을 해서 와일드한 성격이셨다. 그래서 아버지와의 추억이 없다. 그러다 특히 너의 '양화대교'를 듣고 마음이 짠했다"라고 진심을 말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사진.MBC '무한도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