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김새론, 김아론·김예론 두 동생과 찍은 과거 사진 눈길 '귀염+깜찍'

이용수 입력 2015.06.12. 15: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세론 김아론 김예론

[스포츠서울] 아역배우 김새론과 그의 동생들인 김아론, 김예론 양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세 자매의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새론은 지난 2011년 5월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어린이 날 잘 보내세요"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그의 동생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새론은 동생인 김아론, 김예론 양과 함께 집 베란다에서 야구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잡고 있다. 이는 당시 김새론은 어린이 날에 서울 잠실에서 열린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시구를 해, 두 동생과 함께 야구장을 찾았던 것.

특히 당시 초등학생이던 김새론의 모습과 함께 귀여운 두 동생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당시 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김새론·김아론·김예론, 누가 김새론이지?", "김새론·김아론·김예론, 키 순으로 언니네", "김새론·김아론·김예론, 정말 닮았다", "김새론·김아론·김예론, 귀엽다", "김새론·김아론·김예론, 부모님은 행복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2009년 영화 '여행자'로 데뷔한 김새론은 지난 2010년 영화 '아저씨'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이용수 인턴기자news@sportsseoul.com
사진= 김새론 미니홈피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