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종말이' 곽진영 근황 "여수서 직접 김치공장 운영, 자부심 느껴"

뉴스엔 입력 2015. 06. 05. 10:18 수정 2015. 06. 05. 10: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곽진영이 "여수에서 직접 김치공장을 운영 중이다"고 밝혔다.

6월5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여수에서 인생 2막을 연 곽진영의 근황이 공개됐다.

곽진영은 "연예인이 얼굴만 내건 김치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난 내가 직접 운영하는 김치 공장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나처럼 직접 김치 공장을 운영하시는 분이 거의 없더라"고 말했다.

한편 곽진영은 1992년 방송된 MBC 드라마 '아들과 딸'에 종말이 역으로 출연해 뜨거운 인기를 모았다.(사진=MBC '기분 좋은 날' 캡처)

[뉴스엔 황혜진 기자]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