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사랑 보다 아픈 상처

한국아이닷컴 김경희 기자 입력 2015.05.12. 09:05 수정 2015.05.12. 09:0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이 상처를 받았다. 이준을 사랑하는 마음이 치유하기에는 너무 큰 상처였다. 가족이라 믿었던 이들에게 버려진 고아성의 아픔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까.

11일 방송된 SBS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한정호(유준상)와 최연희(유호정)에게 쫓겨날 위기에 처했던 서봄(고아성)이 위기를 넘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정호와 연희는 집안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반란을 봄의 탓으로 여겼다. 정호와 연희는 봄이 이들을 선동했다고 믿었고 결국 봄에게 "이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봄은 서운했다. 한인상(이준)과 한이지(박소영)의 잘못이 모두 자신에게 돌아온 것은 물론 가족이라 생각했던 시부모가 자신을 계속해 '다른 세계사람'이라 여기고 있었음에 서운함을 넘어 상처를 받았다.

결국 이날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봄은 스스로 짐을 챙겨 집을 나가려했다. 인상과 이지는 봄을 잡으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봄은 인상과 이지를 향해 "위로는 고마운데 나는 너희와 다르다. 너희는 무슨 짓을 해도 보호 받고 이해 받고 인생에 아무 문제가 없지만 난 아니다. 뭐든 다 내 잘못이다. 나한테는 배려조차 해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죽을힘을 다해 예쁜 짓하지 않으면 너희와 같은 집에서 면적을 차지하고 좋은 옷 입고 하는 게 보기 싫으실 거다. 금수저 물고 태어났다는 표현 정말 쓰기 싫은데 너희는 그런 애들이다. 아무리 대들고 따져도 이 집 자식들"이라며 인상 남매와 자신이 이 집에서만큼은 다른 위치에 있음을 명확히 했다.

한바탕 진심을 털어놓은 봄은 정호에게 가 입바른 소리로 그의 심기를 거슬렀다. 봄의 말을 듣던 연희는 "여기 올 때 입고 왔던 옷 버렸냐. 그 옷 입고 그대로 나가라"며 소리쳤고 봄 역시 "왔던 대로 나가겠다. 그때 진영이가 내 뱃속에 있었다. 다시 뱃속에 넣을 순 없으니 안고 나가겠다"고 맞섰다.

팽팽했던 대립을 끝낸 이들은 파업을 선언하고 한 곳에 모여 있던 집안사람들이었다. 이들은 자신들의 지지자였던 봄이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왔다. 정호는 양비서(길해연)의 조언대로 이틈을 타 이들에게 "환영한다. 관용과 이해 역지사지의 미덕을 구현하자는 의미에서 세부사항 일체 논의를 양비서에게 일임했다"고 말하며 파업을 수습하려 했다. 파업에 나선 이들은 결국 빠른 퇴근과 과거와 같은 편한 복장, 휴식 보장 등을 조건으로 업무에 복귀했다.

이날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모의고사를 치른 봄과 인상의 모습도 그려졌다. 모의고사 결과 봄은 305점, 인상은 301점으로 두 사람 모두 합격권을 웃돌았다. 그러나 봄과 인상은 이 사실을 정호에게 알리지 않기로 결정했다. 정호와 연희의 제왕적 삶을 비판하면서 그들을 위해 사법고시에 합격해 좋은 아들, 좋은 며느리가 돼 줄 수 없었기 때문. 그렇게 인상과 봄은 또다시 정호를 향한 반격을 준비중인 것으로 예상됐다.

이날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을들의 파업보다 눈길을 끈 것은 봄의 '현실 인지'와 그에 따른 상처였다. 그동안 봄은 갑자기 주어진 권력의 달콤한 맛에 빠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일련의 사태로 봄은 잔혹할 정도로 냉정한 현실을 느끼게 됐다.

봄은 그동안 정호와 연희에게 인정받으려 노력했다. 단순히 신분상승을 위해서가 아닌 사랑하는 남자의 부모로 그들을 존중하고 가족의 일원이 되고자 했다. 그러나 정호와 연희는 봄을 밀어냈다. 밀어낸 것에 그치지 않고 처음부터 봄을 가족으로 인정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내비쳤다.

이제 봄은 정호와 연희의 집에서 자신의 위치를 정확히 알게 됐다. 또 그들 속에 자신이 섞일 수 없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이같은 봄의 현실 인지와 상처는 굳건했던 인상과의 관계에도 미묘한 틈을 만들기 시작했다. 과연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 봄이 어떤 모습으로 이들과 맞서게 될지 시청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날 '풍문으로 들었소'는 9.3%(전국 기준. TNMS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국아이닷컴 김경희 기자 gaeng2@hankooki.com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