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결정적장면]유재석, 우는 학생 달래려 작은눈 콤플렉스 고백 '뭉클'(동상이몽)

뉴스엔 입력 2015.05.03. 07:58 수정 2015.05.03. 07: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재석이 마음을 크게 다친 여학생을 달래려 맨눈 투혼을 펼쳤다.

유재석은 5월 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에서 울먹이는 여학생을 달래기 위해 안경을 벗고 맨얼굴까지 드러냈다.

이날 입만 열면 욕인 고등학교 1학년 학생 이연주 양과 그런 딸이 걱정인 연주 양 어머니가 동반 출연했다. 알고 보니 연주 양은 친구들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해 욕을 하고 있었다. 연주 양은 중학교 3학년 때 반 전체 친구들로부터 작은 작은 눈이라고 놀림을 받은 적 있다. 이후 연주 양은 감히 아이들이 놀릴 수 없을 정도로 강해보이려고 일부러 말을 거칠게 하고 다녔다.

이런 아픈 사연이 공개되자 연주 양은 울음을 터뜨렸다. 유재석 김구라 서장훈 지석진 장영란 지민의 조언에도 연주 양의 울음기는 가시질 않았다.

결국 유재석이 특급 조치를 취했다. 유재석은 사람들은 많은 경우 자신의 콤플렉스를 안고 산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나도 사실 눈이 굉장히 작은 편이다"고 하며 안경을 벗었다. 유재석의 살신성인 정신 덕분에 그의 맨얼굴이 화면 가득히 클로즈업 됐다.

유재석은 "내가 안경을 천천히 쓸테니까 내 얼굴을 충분히 봐"라고 농담을 던진 후 "나는 눈이 굉장히 작아서 콤플렉스였다. 예전엔 그랬다. 그런데 지금은 너무 좋아졌다. 연주 양 살다 보면 네 단점도 품어줄 시기가 올 거야"라고 학생을 위로했다. (사진=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캡처)

[뉴스엔 박지련 기자]

박지련 pj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