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휴먼다큐 사랑' PD "故최진실 자녀 4년만 출연, 재섭외 이유는.."

뉴스엔 입력 2015. 04. 29. 15:41 수정 2015. 04. 29. 15: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휴먼다큐 사랑' 팀이 환희 준희 섭외 이유를 밝혔다.

4월 29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2015 휴먼다큐 사랑' 기자간담회에서 이모현PD가 고(故) 최진실 자녀 환희, 준희 가족을 다시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이모현PD는 "그동안 나갔던 가족 중에 한가족 정도는 리마인드 느낌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여러 가족을 컨텍하고 내부 회의도 했다. 환희 준희 가족도 후보 중 하나였고 어머님께 연락이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4년전 당시 어머님이 악성 댓글과 안 좋은 소문 때문에 칩거 하셨을 때 '사랑'이 나가면서 시청자들의 격려가 큰 힘이 되셨다며 우리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 연락 드렸을 때 흔쾌히 오케이 하셨다"고 밝혔다.

그는 "가슴 아팠는데 최진실씨, 진영씨가 잊혀지는 것 같다고, 또한번 우리 아들과 딸을 기억해주지 않으실까 말씀하시더라. 환희 준희의 성장도 기록하는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진만CP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고 성장의 이야기다. 특히 아이들의 이야기는 그렇다. 10년간 출연자들의 이야기에 진정성을 가지고 지켜보는 것도 우리 생각 중에 하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6년 5월 첫걸음을 내디뎠던 '휴먼다큐 사랑'은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 '휴먼다큐 사랑'은 사랑이라는 주제로 인간 내면의 가치와 진정한 삶의 의미를 추구하며 MBC 대표 다큐멘터리로 자리잡았다.

올해 '휴먼다큐 사랑'에는 지난해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우리 곁을 떠난 고(故) 신해철과 가족들의 이야기, 러시아로 귀화할 수 밖에 없었던 천재 스케이터 안현수와 아내 우리의 사랑 이야기, 태어나 한번도 만나본 적 없는 한국인 아빠를 그리워하는 9살 필리핀 소년 민재, 고 최진실과 최진영을 가슴을 묻고 손주 환희, 준희를 위해 살아가는 할머니의 이야기 등이 전파를 탄다. 5월 4일 오후 11시 15분 첫방송된다. (사진=MBC 제공)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