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엄마사람' 현영 '미친 네 살' 독특한 대처법 공개

김유미 인턴기자 입력 2015. 04. 02. 11:52 수정 2015. 04. 02. 11: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김유미 인턴기자]

/사진=tvN '엄마사람' 영상 캡처

배우 현영의 독특한 육아법이 '엄마사랑'에서 공개됐다.

지난 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사람'에서는 현영이 딸 다은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현영은 어린이집에 가야하는 다은이를 독특한 방식으로 준비시켜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자고 있는 아이의 머리에 물을 뿌리고, 눈을 뜨자마자 우유를 먹이는 등 알 수 없는 행동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현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이가 아침잠이 많아서 일어나면 짜증을 내기 시작하니까 그 전날 목욕을 다 시킨 후 아침에는 물만 뿌린다. 그리고 밥을 먹이던지 우유를 먹여서 기분을 업 시킨다. 또 누워있는 상태에서 옷을 입힌다"고 설명했다.

앞서 현영은 "제가 올해 들어서 느끼는 건데 아이가 네 살이 되면 앞에 붙는 게 있다. 미친 네 살"이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그는 "어떻게 할 줄 몰라서 진정하게 그냥 놔두는데, '욱'하기보다는 '얘가 왜 이러지' 하는 마음이 든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한편 '엄마사람'은 배우 현영,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 그룹 '투투' 출신 황혜영과 이들의 자녀가 함께 출연하며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유미 인턴기자 idream02@hanmail.net

김유미 인턴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