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압구정백야' 백옥담, 아들 네쌍둥이 출산..가족들 '실망'

이승록 입력 2015. 03. 24. 21:10 수정 2015. 03. 24. 21: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육선지(백옥담)가 아들 네 쌍둥이를 출산했다.

2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압구정백야'에선 육선지가 네 쌍둥이를 출산하러 병원으로 향했다.

남편 장무엄(송원근)은 물론 장추장(임채무), 문정애(박혜숙)까지 다같이 병원으로 왔다. 이윽고 간호사가 수술실에서 나와 "아들, 네 쌍둥이입니다"라고 알렸다. 하지만 무엄은 실망한 표정이었다. 손녀를 기대하던 장추장도 "아들이요?" 되물으며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다.

옥단실(정혜선)도 소식을 전해들었다. "아니, 어떻게 아들이야. 그것도 넷씩이나"라며 한숨을 쉬었다. 선지의 어머니 오달란(김영란)도 "뭐라고? 아들?"이라며 기뻐하는 표정은 아니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