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방탄모' 쓴 랩몬스터, 과거 사진 '눈길' 방탄소년단의 시작?

입력 2015.03.20. 15:03 수정 2015.03.20. 15: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방탄소년단 랩몬스터의 과거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에서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타일러, 이장원이 알권리와 잊힐 권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전현무는 랩몬스터에게 "지우고 싶은 흑역사가 있냐"고 물었고 랩몬스터는 "중학교 졸업사진부터다. 머리가 바가지에다가 도수가 높은 뱅글이 안경을 쓰고 찍은 사진이 있다"고 밝혔다.

랩몬스터의 과거 사진을 본 김지석 "머리를 왜 바가지로 했냐"고 물었고 랩몬스터는 "이 때가 2008년인데 바가지 머리를 많이 하고 다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랩몬스터 어리구나" "랩몬스터 진짜 못생겼다" "랩몬스터 용됐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