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불타는청춘', 金夜 11시 간 이유는 김국진 때문?

뉴스엔 입력 2015.03.09. 11:04 수정 2015.03.09. 11: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윤효정 기자]

'불타는 청춘'이 금요일 오후 11시로 편성됐다.

3월 9일 SBS '불타는 청춘' 측 관계자는 뉴스엔과 통화에서 "'불타는 청춘'이 금요일 밤 11시 시간대로 갈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월 설연휴 파일럿으로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오랫동안 혼자 지내 온 중년의 싱글 남녀 스타들이 1박 2일 동안 강원도 오지산골에서 지내며 새로운 친구를 만들고 열정과 젊음을 되찾는 리얼 버라이어티. 김국진 강수지 김혜선 양금석 등이 출연했다. 파일럿 방송 당시 '불타는 청춘'은 6.9%(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정규편성을 확정지었다.

당초 '아빠를 부탁해'가 토요일 오후 9시대로, 금요일 심야 프로그램이던 '웃찾사'(웃음을 찾는 사람)'이 일요일 오후 9시대로 옮겨가면서 SBS 편성표 중 수요일 심야, 금요일 심야 시간대가 공석이던 상황.

'불타는 청춘'은 프로그램 중심 역할을 하던 김국진이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 점 등을 고려해 금요일 오후 11시대로 편성됐다. 이에 '불타는 청춘'은 MBC '나혼자산다'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윤효정 ichi1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