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국민썸녀' 레이디제인, 썸남 홀리는 절대매력 뭐길래

뉴스엔 입력 2015.03.04. 18:03 수정 2015.03.04. 18: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신혜 인턴기자]

레이디제인이 '홍대 여신'에서 '국민 썸녀'로 진화했다. 사랑스런 외모와 걸그룹을 능가하는 애교, 뛰어난 음악성부터 예능감까지 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레이디 제인에게 '국민 썸녀' 란 별명은 어찌보면 당연한 듯 싶다.

그런 레이디 제인 옆에는 늘 썸남들이 있다. 전(前) 프로게이머 홍진호부터 장동민까지 레이디 제인과 썸타는 분위기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상황. 레이디 제인은 3월 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결혼 터는 남자들'에서 게스트로 출연해 장동민과 아웅다웅 썸기류를 드러내며 시선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레이디 제인은 장동민에게 "장동민이 요즘 남편처럼 군다"고 말하는가 하면 자신의 휴대폰 속 장동민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공개하며 "최근 장동민 씨랑 찍은 사진밖에 없다"고 설명해 주변을 놀래켰다.

또 레이디 제인은 다섯 명의 MC 중 자신의 이상형으로 장동민을 꼽으며 "너무 잘생긴 분은 싫다. 장동민 씨가 이상형에 제일 가깝다"고 고백했다. 이에 장동민은 "방송하면서도 꼬리를 살살 치더라"고 맞받아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레이디 제인과 장동민은 심상치 않은 '케미스트리' 기류를 형성했다. 레이디 제인은 장동민과 투닥투닥 하면서도 특유의 애교 섞인 말투와 남심을 녹이는 몸짓을 자아냈고 장동민 역시 레이디 제인을 시도 때도 없이 놀리며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레이디 제인의 썸남으로 홍진호도 빼놓을 수 없다. 앞서 레이디 제인은 홍진호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연인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썸남썸녀' 열풍에 한몫 했다. 홍진호는 지난 2월 22일 방송된 KBS 2TV '출발드림팀 시즌2'에서 "여성분이랑 썸을 자제하고 일과 썸타려 한다"고 말하면서도 이창명이 "관심 있는 분은 누구냐"고 묻자 망설임 없이 레이디 제인을 꼽아 모두를 놀래켰다.

그 밖에도 두 사람은 평소 SNS를 통해 남다른 친분을 과시하거나 다정한 포즈로 함께 찍은 사진 등을 공개해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물론 이러한 열애설은 단순 해프닝으로 드러났지만 '썸 콘셉트' 때문에 붙여진 '국민 썸녀'란 별칭은 이제 레이디 제인을 수식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단어가 됐다.

이처럼 레이디 제인이 '국민 썸녀'로 등극한 데에는 솔직 담백한 화법이 크게 작용했다. 레이디 제인은 데뷔 초 '홍대 여신' 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뛰어난 미모와 음악성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이후 숨겨 왔던 예능감을 뽐내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특히 레이디 제인은 예능에서 쿨하고 화끈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호평 받았다. 레이디 제인은 쌈디와 오랜 기간 공개 연애를 하다 결별했음에도 예능에서 간간히 사생활을 언급하며 쿨하게 대처했다. 또 여러 연예인들과 자연스럽게 썸타는 분위기를 만들며 대중의 시선을 끌었다.

특유의 매력으로 상대를 무장 해제시키는 레이디 제인, 앞으로 레이디 제인이 썸남들 뿐 아니라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단단히 사로 잡으며 예능스타로 거듭날지 귀추가 주목된다.(사진= MBC 에브리원 '결혼 터는 남자들' 캡처/KBS 2TV '출발드림팀 시즌2' 캡처)

김신혜 hous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