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김현중 父, "산모 이름 없는 초음파 사진 하나 받은게 전부"

입력 2015. 02. 27. 12:54 수정 2015. 02. 27. 12: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한류스타 김현중(29)과 전 여자친구 최 모씨(31) 간의 진실 폭로가 점입가경에 이른 가운데, 김현중의 부친이 최 씨의 입장 표명에 대해 불쾌함을 표했다.27일 김현중의 부친은 한 더팩트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최 씨가 밝힌 문자 내용 및 임신 확인 등에 대해 반박했다.부친 김 씨는 "지난 12일쯤 부모들끼리 만나자는 연락이 와서 14일에 만났다. 그날 그쪽 부모가 편지 봉투에 담긴 서류를 주더라. 내용은 보지 못 했고 최 씨 이름이 쓰인 것만 확인했다. 나중에 자세히 보려 했는데 그쪽에서 그 서류를 가져갔다. 우리가 본 건 접힌 종이와 그 종이에 쓰인 최 씨의 이름뿐이다. 그 외엔 모바일 메신저로 산모 이름이 없는 초음파 사진을 보낸 게 전부다"라고 최 씨로 부터 임신 관련한 통보를 받았음을 밝혔다.또, 김 씨는 최 씨가 '꽃뱀'이라 칭했다며 주장한 사실 관련해서는 "남자 측 부모가 태아 확인만 시켜달라는데 '꽃뱀'이라니. 마치 우리가 그런 말을 한 것으로 생각될까 무섭다. 그 아이가 인터뷰한 기사를 보니 아이를 자기가 책임지겠다고 하더라. 아이를 떼느니 꽃뱀이니 우리는 한 적 없는 무서운 이야기를 잔뜩 해놓고 갑자기 아이를 자기가 책임진다고 한다. 그럼 애초에 본인이 책임질 걸 그런 이야긴 왜 한 건가. 그 아이가 바라는 게 뭔지 도무지 모르겠다"고 황당함을 전했다.김현중과 최 씨는 폭행에 이어 임신 사실이 불거지면서 최악의 관계로 치닫고 있다. 특히 최 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언론에 보도자료 및 인터뷰를 통해서 임신과 김현중에 대한 비방을 이어가고 있다.김경민 기자 fender@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