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동해&은혁, SM 다음주자 확정..3월6일 '뮤뱅' 컴백

윤성열 기자 입력 2015. 02. 25. 21:39 수정 2015. 02. 25. 21: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동해&은혁 / 사진=스타뉴스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후속 주자가 결정됐다.

25일 가요계에 따르면 그룹 슈퍼주니어의 유닛 동해&은혁(동해, 은혁)은 3월 첫째 주 첫 앨범을 발표한다. 앨범 막바지 준비에 한창인 이들 두 사람은 오는 3월 6일 KBS 2TV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컴백무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2011년 12월 '떴다 오빠'로 데뷔해 2013년 12월 '아직도 난(Still You)'를 발표하는 등 두 차례 디지털 싱글을 낸 적은 있지만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보다는 일본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지난 2012년 4월 출시된 일본 첫 싱글 '오빠 오빠(Oppa, Oppa)'는 일본 오리콘 차트 주간 2위로 데뷔했으며, 지난해 3월부터 진행된 첫 일본 투어는 8개 도시, 총 22회 공연으로 총 10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로써 동해&은혁은 SM의 올해 세 번째 주자가 됐다. SM은 올해 다양한 형태의 아티스트를 국내 가요계에 선보이며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앞서 지난달 12일 그룹 샤이니의 종현이 데뷔 첫 솔로앨범 '베이스(Base)'를 발매, 각종 음원, 음반차트, 음악프로그램 정상을 차지하는 등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으며, 이에 이어 f(x)의 엠버가 지난 13일 첫 미니앨범 '뷰티풀(Beautiful)'을 발표하고 두 번째 주자로 출격, 국내외 좋은 평가를 받았다. SM의 후속 주자로 결정된 동해&은혁이 어떤 활약이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사진제공=더스타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윤성열 기자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