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최씨 측 "김현중 아이 임신은 사실, 잠적설은 사실무근" 공식입장

문지연 입력 2015. 02. 24. 11:56 수정 2015. 02. 24. 1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문지연 기자] 배우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인 최씨 측이 임신을 입증할 자료가 있다고 밝혔다.

최씨의 법률대리인인 썬앤파트너스 선종문 변호사는 24일 TV리포트에 "최씨가 김현중의 아이를 임신한 것은 사실이다"며 "이를 입증할 증거도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임신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 또한 충분히 가지고 있다. 최씨는 현재 임신 사실이 세상에 공개돼 곤혹스러워하고 있으며 산부인과에 다니며 심신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씨 측은 김현중과 최씨가 지난해 연말 결별한 뒤 잠적했다는 김현중 측의 주장에 대해 "잠적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임신 사실을 알린 후 최근까지 김현중과 연락을 이어왔으며 만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현중 측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월 최씨가 임신 사실을 알려와 확인에 대한 부분을 요청했지만 최씨 측이 이를 거부하고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잠적설을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김현중과 전 여자친구 최씨의 이야기는 우먼센스 3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우먼센스는 지난 22일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인 최씨가 임신했으며 오는 9월 출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최씨는 지난해 8월 김현중을 상습폭행 혐으로 고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연말 김현중과 재결합, 임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사진=김현중(TV리포트DB)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