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살인의뢰 박성웅, "악역 은퇴. 이번 캐릭터 악의 정점" 어떻길래?

입력 2015.02.04. 22:02 수정 2015.02.04. 22: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살인의뢰 박성웅'

4일 서울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살인의뢰'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박성웅이 악역 은퇴를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살인의뢰' 제작보고회에서 박성웅은 "너무 센 역할을 맡았다. 이번 캐릭터를 선택한 이유는 악의 정점을 찍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성웅은 "이제 악역에서 은퇴해야겠다. 이번 캐릭터보다 더 이상 쎌 순 없다"고 말해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살인의뢰'는 연쇄 살인범에게 여동생을 잃은 형사와 아내를 잃은 남자의 극한 분노가 빚어내는 범죄 스릴러로, 박성웅은 연쇄 살인범 강천 역을 맡았다.

그동안 박성웅은 다양한 작품에서 악역으로 등장, '악역 전문 배우'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한편, 영화 '살인의뢰'는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살인의뢰' 박성웅에 네티즌들은 "'살인의뢰' 박성웅, 조폭에서 살인마 깜짝" "'살인의뢰' 박성웅, 꼭 봐야지" "'살인의뢰' 박성웅, 포스 대박" "'살인의뢰' 박성웅, 살려는 드릴게" "살인의뢰 박성웅..죽기 딱 좋은 날씨네" "살인의뢰 박성웅..박성웅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살인의뢰 박성웅)

연예팀 chkim@seoul.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