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홍인규 "장동민, 우리집 창문으로 돈 던지고 가"(두시)

뉴스엔 입력 2015. 01. 19. 15:42 수정 2015. 01. 19. 15: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인규가 장동민과의 훈훈한 미담을 알렸다.

1월 19일 방송된 KBS 쿨FM '장동민 레이디제인의 두시'에서 홍인규는 과거 자신이 힘들 당시 장동민이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홍인규는 "어려울 때 장동민이 많이 도와줬다. 내가 결혼하고 군대에 가게 됐다. 그 때 우리 와이프가 임신했을 때인데 내가 벌이가 없으니까 장동민이 돈을 마련해 와이프에게 주려 했다. 와이프가 안받으니까 창문으로 돈을 던지고 갔다"며 장동민이 자신을 도와줬다고 털어놨다.

이어 홍인규는 "첫째 태경이를 낳고 병원비를 계산하려고 하는데 동민이 형이 계산을 이미 했더라. 이렇게 해주는 형이 어딨냐. 가족도 그렇게는 못한다. 좋은 형이다"고 덧붙였다.

이후 장동민은 홍인규를 사랑하는 동생으로 칭하며 애정을 표했다. (사진=KBS 쿨FM '장동민 레이디제인의 두시' 캡처)

[뉴스엔 김민지 기자]

김민지 breeze5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