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장동민 "예능프로, 가수-개그맨 게스트 차별 정말 싫다" (작정하고 본방사수)

황서연 기자 입력 2015. 01. 15. 21:42 수정 2015. 01. 15. 21: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정하고 본방사수 장동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작정하고 본방사수'에서 개그맨 장동민이 '런닝맨'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밤 방송된 KBS2 새 파일럿 프로그램 '작정하고 본방사수' 2회에서는 SBS에서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을 시청하는 장동민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동민은 자신의 부모님에게 "'런닝맨'이 중국이랑 동남아에서 난리"라며 "내가 '런닝맨'에 출연하고 나니 중국 사람들이 다 알아본다. 이름도 부른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장동민은 게스트 이승기와 문채원이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저런 프로그램 나가서 배우랑 가수 나오면 '와~' 리액션 하고, 개그맨이나 개그우먼 나오면 '아, 뭐야'라고 말하는게 제일 싫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또한 그는 "옛날에는 '저것들은(연예인들) 놀면서 돈 벌고 뭐하는거냐' 그랬다. 근데 직접 찍어보니까 너무 힘들더라"며 '런닝맨'에 출연했던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