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안녕' 만삭아내 골대 세운 스포츠광, 시청자도 뿔났다

뉴스엔 입력 2015. 01. 06. 10:33 수정 2015. 01. 06. 10: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녕하세요' 스포츠광 사연에 시청자들도 경악했다.

1월5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만삭 아내를 힘들게 하는 스포츠광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양은아 씨의 사연이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출산을 7주 앞둔 양은아 씨에 따르면 스포츠광 남편은 일주일에 2~3번 농구장 배구장 야구장에 자신을 꼭 데리고 가야 한다. 그래서 한 살배기 아기를 업고 농구장에 끌려가기 일쑤고 가족 모임도 경기장에서 했다고. 경기장에 갔다오면 항상 다리가 붓는다는 양 씨는 "결국 농구장 갔다가 첫째 아이를 7일이나 앞당겨 출산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 양 씨는 "최근엔 남편이 폭탄선언도 했다. 일 다 그만두고 농구 시즌권 끊어 시즌 내내 경기만 보겠다고 했다"고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다른 문제는 스포츠광 남편이 자신의 취미만 강요한다는 것이다. 양 씨는 "내가 좋아하는 카페에 가는 건 사치고 스포츠 경기를 보러 가는 것은 사치가 아니라고 한다"며 서운해 했다.

양 씨의 부모는 생각보다 심각한 스포츠광의 행동에 충격을 받았다. 농구를 하려고 임신한 아내를 골대에 서 있으라고 했다는 충격적인 증언까지 듣게 된 부모는 딸 걱정에 눈물을 보였다. 방청객들과 출연진의 비난 역시 쇄도했다.

이전까지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알지 못했다는 스포츠광은 "이게 고민거리라 생각을 못했다"며 "스포츠는 다 좋아하고 어렸을 때 육상 선수였다. 농구 선수로 전향하고 싶어 체대를 갔는데 엘리트 운동선수들을 이길 수가 없더라. 그게 한이 돼 그런지 경기를 보면 스트레스가 풀린다. 아내도 막상 가면 재밌어 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회사를 그만두겠다는 발언에 대해선 "홧김에 회사를 그만둔다고 말했는데 회사 일이 내 적성에도 안 맞고 명절에도 3일 이상 쉬어본 적이 없다"며 "경기를 보는 데 한 달에 백만 원 정도 들지만 아직 젊기 때문에 헤쳐나갈 수 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한편 해당 사연은 총 132표를 얻어 새로운 1승의 주인공이 됐다.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캡처)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