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슈퍼맨' 야노 시호 "사랑이 동생 기원"vs 추성훈 "안 낳는다"

입력 2015. 01. 04. 16:59 수정 2015. 01. 04. 17: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윤지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 시호가 둘째 아이를 기원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새해 일출 맞이에 나선 추성훈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야노 시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4년 전 하와이에서 일출을 보고 사랑이를 임신했다. 이번에도 일출을 보면서 아이가 생기도록 바람을 담았다. 소원이 이뤄질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야노 시호는 자연스럽게 추성훈에게 둘째를 갖는 것에 대해 물었고, 추성훈은 단호하게 "가족을 더 늘리지 않겠다"고 답해 야노 시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엄마아빠와 달리 사랑은 일출을 보며 "태양을 사고 싶다"는 천진한 바람을 드러냈다. 이에 야노 시호는 "태양은 모두의 것"이라고 답해줬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추성훈 딸 사랑, 이휘재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 송일국과 세쌍둥이 아들 대한 민국 만세 등이 출연하고 있다. 이날 새롭게 엄태웅의 딸 지온이 합류했다.

jay@osen.co.kr<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