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무한도전' 무대 끝난 SES 슈, 쿨 노래에도 '흥 폭발'

이승길 입력 2015. 01. 03. 18:36 수정 2015. 01. 03. 18: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12년 만의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걸그룹 SES 멤버 슈. 하지만 여운은 가라앉지 않았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특집 마지막회로 그려졌다.

시작된 쿨의 무대. 육아 관계로 불참한 유리의 빈 자리는 걸그룹 주얼리 멤버 예원이 대신했다.

'애상'에서 '슬퍼지려 하기 전에'로 이어지는 명곡 라인업에 관객석은 기립한 채로 일제히 호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호응이 이어진 것은 대기실도 마찬가지였다. 특히 '토토가' 내내 넘치는 흥을 선보였던 슈는 쿨의 댄스를 함께 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토토가'는 한국 가요계의 르네상스라 불리는 1990년대를 풍미했던 가수들이 다시 한 번 무대를 꾸민다는 콘셉트의 공연이다. 이날 방송은 지난달 27일 방송에서 무대에 오른 그룹 터보, 가수 김현정, 걸그룹 SES에 이어 가수 김건모, 소찬휘, 엄정화, 이정현, 조성모, 남성듀오 지누션, 그룹 쿨 등 총 7팀의 무대로 꾸며졌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