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bnt뉴스

'무한도전' 지누 "션, 사람들이 가수 아닌 사회봉사자로 안다"

입력 2014. 12. 21. 05:45 수정 2014. 12. 21. 05: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예팀] '무한도전' 지누가 '토토가' 출연이유를 밝혔다.

12월2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과 정형돈, 하하가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섭외를 위해 지누션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지누는 "션이 같이 하자고 해서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누는 "션이 무대를 좋아한다. 사람들이 가수가 아니라 사회봉사자인 줄 안다고 했다"고 덧붙여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토토가' 검증을 위해 지누션은 첫 곡으로 '말해줘'를 선곡한 후 엄정화 파트를 대신한 정형돈과 함께 노래를 불렀다. 커트라인 점수인 95점에 못 미친 91점이 뜨자 지누션은 인기곡 '에이-요(A-Yo)'로 다시 도전했고, 100점을 받아 '토토가' 출연권을 획득했다.

'무한도전' 지누션 소식에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지누션, 토토가에서 빨리 보고 싶다" "'무한도전' 지누션, 오랜만인데도 호흡이 잘 맞는 듯" "'무한도전' 지누션, 토토가 이후로 앨범냈으면 좋겠다" "'무한도전' 지누션, 토토가 무대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패션, 뷰티, 연예, 한류, 문화예술 전문 미디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