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국민불륜녀'민지영 과거 19금 비키니 화보에 男心 '후끈후끈'

장소윤 입력 2014.12.04. 12:27 수정 2014.12.04. 12: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민지영이 자신의 비키니 사진을 지우고 싶다고 밝혀 화제다.

4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변호사들과 함께 '잊힐 권리'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민지영은 "저도 사실 잊혀졌으면 하는 게 있다"면서 "제 이름을 치면 비키니 사진이 많이 나오는데 지우고 싶다"고 말했다.

민지영은 "한 때 내 예쁜 모습을 추억으로 간직해야겠다는 게 아니라 그때 몸매와 지금 몸매를 비교하는 사람들이 있다. 20대와 30대 몸매가 같을 순 없지 않냐"며 "수영복 사진은 약간의 보정이 들어갈 수 있다. 실제 제 다리 길이가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지영이 비키니 사진을 지우고 싶다고 말한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과거 민지영의 비키니 화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화보 속 민지영은 볼륨있는 가슴, 잘록한 허리, 시원하게 뻗은 각선미를 뽐내고 있다.

여유만만 민지영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유만만 민지영, 왜 지우고 싶지 저렇게 예쁜데", "여유만만 민지영, 민지영 몸매 최고다", "여유만만 민지영, 저런 몸매 처음 봐", "여유만만 민지영, 부럽다", "여유만만 민지영, 몸매 정말 좋다", "여유만만 민지영, 얼굴도 예뻐", "여유만만 민지영, 뭐하고 지내시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장소윤기자 jsyoonbear@wowtv.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