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포츠동아

[속보] 가수 죠앤, 美서 교통사고로 사망

입력 2014. 12. 03. 12:12 수정 2014. 12. 03. 13: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죠앤(이연지)이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26세.

3일 고인의 유족과 통화를 나눈 한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죠앤은 추수감사절 전날인 11월26일(미국시간) 교통사고를 당해 혼수상태에 빠졌다 2일 숨을 거뒀다.

죠앤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세리토스 카운티에 거주해 왔다.

죠앤은 한국에서 2001년 작곡가 김형석에게 발탁돼 '햇살 좋은 날'이란 노래로 가수로 데뷔했다. 당시 13세의 나이의 죠앤은 순수하고 깜찍한 이미지로 사랑받았고, 어린 나이를 무색케 하는 실력으로 '제2의 보아'로 불리기도 했다.

2002년 SBS 시트콤 '오렌지'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이어갔지만 이후 집안 사정으로 가수 활동을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2012년 방송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4'에 출연해 반가움을 줬지만 당시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지 못했고, 가수로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지 못하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다.

죠앤의 오빠는 그룹 테이크의 이승현으로, 중국 여배우 치웨이와 9월 결혼해 현재 중국에서 거주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트위터@ziodadi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