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에네스카야, 과거 '미수다' 발언 "클럽 한국女 만나면 사업가 행세"

뉴스엔 입력 2014. 12. 02. 18:31 수정 2014. 12. 02. 18: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네스카야 총각 행세 루머가 불거진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에네스 카야는 과거 KBS 2TV 예능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을 당시 '내가 만난 한국여자들의 사랑하는 법'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당시 학생 신분이였던 에네스 카야는 "클럽에 가서 한국여자를 만나면 학생이 아니라 난 뭐 사업하는 사람이라고 한다"고 고백했다.

이에 MC들이 "거짓말이지 않느냐 들키면 어떡하냐"고 묻자, 에네스 카야는 "어차피(클럽같은) 그런 데서 만나서 오래갈 거 같지 않다"며 "만날 거면 순진하고 좋은 여성 만나야 오래 간다"고 답해 출연진 비난을 받았다.

그럼에도 에네스 카야는 "거기 가는 여자도, 남자도 모두 다 의도가 똑같을 거다"고 덧붙여 듣는 이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편 JTBC '비정상회담' 제작진은 12월 2일 뉴스엔과 통화에서 "에네스 카야 하차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앞서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부남 에네스가 총각 행세를 하고 다닌다는 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제작진은 "아직 에네스에게 연락이 닿고 있지 않아 루머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순 없지만 논란에 휩싸인만큼 에네스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해야할 수도 있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고 논의 중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네스 카야는 현재 연락이 두절돼 외부와 접촉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사진=KBS 2TV '미녀들의 수다' 캡처)

[뉴스엔 배재련 기자]

배재련 bjy0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