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엔터미디어

'K팝4' 이진아에 대한 과한 칭찬 뒤 남은 찜찜함

정덕현 입력 2014.11.24. 10:05 수정 2014.11.24. 10: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팝4' 박진영·유희열은 이진아를 전혀 몰랐을까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우리보다 잘 하잖아. 우리보다 잘 하는 사람 어떻게 심사해." 'K팝스타4'에 출연한 이진아양의 자작곡 '시간아 천천히'를 듣고 심사위원 박진영은 극찬의 끝을 보여주었다. 듣는 내내 거의 황홀경에 빠진 듯한 그의 표정이 이어졌고 듣고 나서는 "들어본 적이 없는 음악"이라며 흥분했다. 그는 이진아를 '아티스트'라고 불렀고, 심사의 대상이 아니라고 했다. 심지어 "합격 버튼을 누르기 민망할 정도"라고 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들어보지 못한 음악"이라고 평가했다.

극찬세례는 유희열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심지어 "(자신이) 꿈꿔왔던 여자 뮤지션의 실체를 여기서 본 것 같다"는 표현까지 썼다. 양현석은 "인디뮤지션이 메이저로 성공하는 건 영화에서나 나오는 것"이라 생각하지만 이진아가 그걸 할 수 있는 가수라고 극찬했다. 오디션 무대가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박진영은 심지어 자신과 유희열이 "음악 인생에 회의를 느꼈다"고 말했다. 이건 마치 파이널 무대에 선 우승자에 쏟아지는 찬사처럼 보였다. 이제 첫 회를 보여준 것뿐이지만.

이진아양의 무대는 실로 참신했다. 박진영이 말하듯 재즈를 바탕으로 독특한 그루브에 보컬의 음색까지 그녀가 아니면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그런 그녀만의 노래였다. 하지만 그녀는 이미 방송에 나온 적이 있는 인디 뮤지션이다. 그녀 스스로 음반도 내봤지만 50장 정도밖에 안 팔렸다고 말하긴 했지만 인디쪽에서는 이미 어느 정도 주목받았던 인물이다. 그런 그녀를 과연 유희열이나 박진영이 전혀 몰랐을까. 인터넷에 이름만 검색해 보면 공연 영상을 찾아볼 수 있는 그녀를.

물론 인디에서 활동하는 대중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싱어 송 라이터를 발굴해낸다는 건 의미 있는 일이다. 그래서 이진아양과 같은 숨은 아티스트들이 더 많이 대중들에게 소개되는 것은 좋은 일이다. 이것은 아마도 대중들의 마음과 같을 것이다. 천편일률적인 아이돌 음악 일색인 우리네 가요계가 가진 고질적인 문제에 가려진 아티스트들의 발굴. 유희열이 "들을 음악이 없다는 얘기를 많이 하는데 그게 아니라 들을 음악을 우리가 찾지 않았다"는 말은 그래서 정확한 지적이다.

하지만 심사위원들의 과한 칭찬이 남기는 찜찜함은 여전히 있다. '전 세계적으로 들어본 적이 없는 음악'이라고 말했지만 많은 대중들은 그와 유사한 음악들을 인디 쪽에서는 많이 들어왔다고 말한다. 허밍어반스테레오 같은 음악이 그렇다는 것이다. 즉 '전 세계적으로 들어본 적이 없는 음악'이 아니라 '그들이 들어보려 하지 않은 음악'이라는 것이다. 사실 인디들이 그렇게 어렵게 음악 활동을 이어가는 데는 우리네 대형기획사들이 시스템을 쥐고 흔드는 그 편향된 구조 때문이 아니었던가.

'K팝스타'는 사실상 대형 기획사의 연습생 시스템을 차별화해 만들어진 오디션 프로그램이었다. 하지만 시즌을 거듭해가며 이러한 대형 기획사의 연습생 시스템은 그다지 효용가치가 없는 것이 되어버렸다. 악동뮤지션은 대표적인 사례다. '갈고 닦는다는 것'은 이제 그 뮤지션을 성장시키기보다는 오히려 개성을 깎아먹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런 면에서 보면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을 하는 방송사나 가수들을 키워내는 대형기획사들은 이제 인디 신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한때는 그리도 무시했던 그들이었지만.

유희열이 지난 시즌에 'K팝스타'의 신의 한수가 됐던 건 그것이 다름 아닌 이러한 한계를 보이는 대형기획사 중심의 오디션에서 탈피하는 느낌을 줬기 때문이다. 곽진언이나 김필 같은 싱어 송 라이터들이 등장하는 시대다. 이들은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질 재목이 아니라 이미 완전체다. 이진아처럼 개성을 마음껏 드러낼 수 있는 무대만 있다면 누구든 자기만의 영역을 만들어낼 수 있는 시대다.

'K팝스타4' 심사위원들의 이진아양에 대한 극찬 뒤 남는 찜찜함은 그녀의 노래가 좋지 않아서가 아니다. 그것보다는 오히려 심사위원들의 일관성 없는 심사기준이 문제일 것이다. 첫 출연자로 나왔다가 박진영과 양현석의 혹평 세례를 받고 탈락의 위기에 처했던 홍찬미양은 그래서 자꾸만 이진아양과 비교지점을 만든다. 어찌 보면 둘 다 인디 신의 감성을 보여줬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되는 이런 평가의 차이는 이 오디션의 당락이 심사위원들의 호불호나 취향에 절대적으로 기대고 있다는 인상을 만든다.

그나마 박진영, 양현석과는 다른 관점을 보여주는 유희열이 있다는 건 다행스러운 일이다. 혹평세례로 탈락이 확정된 홍찬미양을 그는 와일드 카드로 합격시키며 이런 이야기를 했다. "두 심사위원이 말하는 것을 잘 들어야 한다. 그게 냉정한 현실이다. 하지만 굳이 따르라고 권하고 싶지는 않다." 취향은 중요한 것이다. 하지만 자신의 취향을 너무 과하게 드러내는 것은 그 취향에서 배제된 이들에게는 자칫 폭력적인 것이 될 수도 있다. 취향은 말 그대로 다양성 차원에서 받아들여져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