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나혼자' 강남, "전화번호 주는 女연예인 단 한명도 없다"

입력 2014. 11. 15. 09:13 수정 2014. 11. 15. 09: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객원기자] 힙합 그룹 MIB 강남이 자신에게 전화번호를 주는 여자 연예인이 단 한 명도 없다고 토로했다.

14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백패킹에 나선 이태곤과 강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남은 "지금 인기가 많아서 좋다는 사람 많잖냐?"라는 이태곤의 떠봄에 "그런 질문 많이 들었다. 전화번호 주는 연예인 많을 거라고. 그런데 단 한 명도 없었다"고 울컥해 했다.

이에 이태곤은 "나한테도 물어보던데. 원래 본인은 모른다. 주변 사람이 제대로 된 사람을 골라 줘야한다"고 말했고, 강남은 "그럼 너무 고르는 것 같은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음주 운전으로 하차한 노홍철의 분량은 단독샷을 빼고는 정상 방송됐다. 이어 그가 맡았던 오프닝 내레이션은 김광규가 대신했다.

[배우 이태곤-MIB 강남(위부터).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