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노홍철 음주운전..연예인에게 음주운전은 마약?

입력 2014.11.09. 10:28 수정 2014.11.09. 10: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 방송인 노홍철이 음주운전 물의에 시끌벅적하다. 잊혀지기가 무섭게 일어나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 소식이 시청자들에게는 마치 '마약'과 같은 존재로 비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노홍철은 지난 8일 MBC를 통해 "잘못된 판단으로 저를 아껴주셨던 많은 분들께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한 마음 뿐"이라며 사과했다.

이어 "제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제작진에게 하차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자기 관리를 못한 점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리지 않기 위해 내린 결정입니다"라고 밝혔다.

▲사진=OSEN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노홍철은 이날 새벽 1시께 강남구 논현동 서울세관 네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를 몰다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노홍철은 인근에서 술을 마시던 중, 불법주차 된 차량을 옮겨달라는 요청을 받고 20m~30m 정도 운전하다가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노홍철은 채혈 측정을 요청했고 결과는 국과수를 통해 17일 이후에 나올 예정이라고 경찰서는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BEST 클릭]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